Tibet & Dharamsala
티베트와 다람살라
뉴스

티베트 자치지구내 한족 인구 원주민 추월

karuna           조회수 2,165
2013.03.11 18:24


최종수정 2013.03.11 14:11기사입력 2013.03.11 14:11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중국이 지배하는 티베트자치구 내 한족 인구가 티베트인 인구를 넘어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지난 10일로 민중봉기 54주년을 맞은 티베트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그만큼 강화됐다는 의미다.0

티베트 망명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티베트 자치구와 인근에 사는 한족은 약 800만명으로 티베트족 600만명을 웃돌았다. 앞으로 10년간 한족이 100만 명 이상 유입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간 중국 정부는 소수의 한족이 다수의 티베트인을 지배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중국 국영기업들의 진출과 일자리 증가에 따른 한족 유입으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5년으로 끝나는 티베트 자치구 5개년 개발 계획을 통해 총 3300억 위안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전 계획의 2배 규모로 자원개발과 인프라 구축이 주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수력과 태양광 발전소 건설 등 전력 및 인프라 관련 투자가 50% 이상을 차지하며 구리와 리튬 등 티베트의 지하 자원 개발도 늘릴 예정이다.

중국 정부의 투자 속에 지난해 티베트 자치구의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은 12%를 기록해 중국 평균 성장률 7.8%를 크게 웃돌았다. 올해도 두자리 수 성장이 예상되는 등 경기 호황 속에 인력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는 중이다.

문제는 성장과 고용의 단물이 한족에게만 해당된다는 점이다. 중국 국영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투자 자금을 이용하여 티베트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지만 안전상의 이유로 한족만을 채용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한족 노동자들의 봉급을 쓰촨성(四川省) 등의 2배 이상으로 인상해 한족 노동자들이 티베트로 몰려들고 있다.

반면 티베트 자치구의 도시 주민 평균 가처분 소득은 중국 평균의 70% 수준에 머무른 상태다. 지난 2001년 티베트의 평균 소득이 전국 평균보다 10% 높았던 것을 감안하면 소득 불균형은 점점 심화되고 있다.

라사에 사는 티베트족 남성은 "중국 정부의 투자 혜택은 국영 기업과 한족에게만 돌아가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중국 베이징 대학의 한 강사는 "티베트 경제의 중국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티베트는 완전히 중국 경제의 일부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