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bet & Dharamsala
티베트와 다람살라
뉴스

티베트의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중국 웹사이트 해킹 당해

karuna           조회수 2,273
2013.08.20 00:44




[한국인권신문=가톨릭뉴스=번역 신기중학교 조담빈] 달라이 라마의 중국 웹사이트가 해커들에게 해킹을 당했다고 티베트 정부의 대변인이 밝혔다. 해커들은 웹사이트에 미확인 컴퓨터 파괴 소프트웨어를 설치했고, 이것이 방문자들의 컴퓨터에 감염되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달라이 라마의 웹사이트가 해킹되기 전, 티베트의 공식 웹사이트인 Tibet.net 또한 짧은 공격의 대상이 되었다. Tibet.net은 티베트 망명 정부의 공식적인 웹사이트로 국회, 내각, 관공서 등에 대한 정보가 제공되어 있다.

티베트 망명 정부의 대변인 타시 펀트속 (Tashi Phuntsok)은 티베트 정부 관련 웹사이트들은 중국 해커들에게 1순위 해킹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우리들의 문서를 훔치거나, 사이트 방문자들을 감시하고 통신 시스템을 마비시키려고 해킹을 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달라이 라마의 홈페이지는 화요일 늦게 다시 작동하기 시작했다. 바이러스 또한 제거된 상태였다.

카스퍼스카이 연구소의 연구원 커트 바움가트너 (Kurt Baumgartner)는 해킹이 전략적으로 행해졌다고 밝혔다. 카스퍼스카이 연구소는 모스트바에 위치해 있는 국제적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회사이다.

또한, 바움가트너 연구원은 사이버 보안 회사의 블로그에 해킹이 “backdoor”이라는 컴퓨터 파괴 소프트웨어를 설치함으로써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티베트의 정신적 지주인 달라이 라마의 대변인 텐진 타클하 (Tenzin Taklha)는 달라이 라마의 공식 사이트인 dalailama.com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시작했다고 AFP에 밝혔다.


Dalai Lama's Chinese website hacked

Hackers have attacked Dalai Lama's Chinese-language website, installing an unidentified piece of malware which could have compromised visitors' computers, a spokesperson said.

The brief attack targeted the Tibet.net, which is the official site of the Tibetan government-in-exile, providing information about the parliament, cabinet, administrative departments and public offices.

“We are a prominent target for attacks by Chinese hackers,” Tashi Phuntsok, a spokesperson for the exiled government based in the northern Indian town of Dharamshala, told AFP news agency.

“I assume they do it to steal our documents, disable our communication systems or spy on people who visit our sites,” he added.

Later on Tuesday, the website was functioning again and the virus had been removed.

Kurt Baumgartner, a researcher at Kaspersky Lab, a global manufacturer of antivirus software based in Moscow, detected the attack late on Monday and said the website had been “strategically compromised” as a result.

The attack involved the installation of a type of malware called a “backdoor” on users' computers, Baumgartner wrote on a blog maintained by the cyber-security firm.

Tenzin Taklha, a spokesman for exiled Tibetan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told AFP that the Lama's official website dalailama.com continued to function normally.

The Dalai Lama fled Tibet following a failed uprising against Chinese rule in 1959. He later founded the government-in-exile in Dharamshala after being offered refuge by India.

China vilifies the Dalai Lama as a “separatist” who incites violence in Tibet, while the Dalai Lama insists his sole focus is a peaceful campaign for greater autonomy for his homeland.

Beijing's vast security services closely monitor the exiled Tibetan community while seeking to identify and thwart dissidents inside the heavily militarised region.
오바니 2013.09.15 14:04:49

까루나 님, 좋은 정보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