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bet & Dharamsala
티베트와 다람살라
뉴스

중국 2020년까지 티베트에서 인도, 네팔 국경 잇는 철도 건설

karuna           조회수 1,602
2014.08.07 10:32


중국 2020년까지 티베트에서 인도, 네팔 국경 잇는 철도 건설베이징|오관철 특파원 okc@kyunghyang.com

중국이 2020년까지 티베트에서 인도및 네팔과의 국경에 이르는 철도를 건설키로 했다. 장기적으로 중국과 인도를 잇는 철도 실크로드를 건설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중국 인민해방군의 이동이 활발해지면서 중국과 국경분쟁을 벌여온 인도에 위협이 될 것이란 전망도 없지 않다.

티베트 라싸에서 르카쩌를 연결하는 253킬로 구간이 8월에 개통된다. 또 2020년까지 인도 및 네팔 국경까지 확장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칭하이(靑海)성 거얼무(格爾木)와 티베트 수도 라싸(拉薩)를 연결하는 칭짱(靑藏)철도를 인도 및 네팔 국경까지 연장할 계획이라고 중국 환구시보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 등이 24일 보도했다.

양위린(楊育林) 티베트자치구 철도국 부주임은 13.5 규획(13차 5개 년계획, 2016년-2020년) 기간에 칭짱 철도를 각각 인도, 네팔과의 국경 도시인 야둥(亞東), 지룽(吉隆)으로 확장하는 공사에 착공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2006년 7월 개통된 칭짱열차는 확장공사를 거쳐 오는 8월 라싸에서 티베트 제2의 도시인 르카쩌(日喀則)까지 253㎞구간이 새로 개통된다. 

이어 2020년까지 르카쩌에서 인도ㆍ네팔 국경도시들에 이르는 2000㎞ 구간의 대역사를 마무리한다는 것이다.

이는 중국과 인도 등 남아시아를 철도로 잇는 철의 실크로드 구상의 출발선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인도와의 경협을 강화하려고 중국-남아시아 간 철도 실크로드 건설을 희망해 왔다.

칭짱열차가 인도 국경 지역까지 연장되면 한족 이주민이 티베트에 대거 몰려들어 티베트 전통 문화와 생활방식 등이 파괴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