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bet & Dharamsala
티베트와 다람살라
뉴스

달라이라마, 일본서 티베트 자치 촉구…중국 반발할듯

karuna           조회수 1,625
2015.05.03 01:31


달라이라마, 일본서 티베트 자치 촉구…중국 반발할듯

달라이 라마, 일본 방문 (AP/교도통신=연합뉴스) 티베트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운데)가 2일(현지시간) 13일 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도쿄 인근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Tibetans'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center, arrives at Narita International Airport in Narita, near Tokyo Thursday, April 2, 2015. The Dalai Lama is on a 13-day visit to Japan. (AP Photo/Kyodo News) JAAPN OUT, MANDATORY CREDIT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티베트에 대한 '고도의 자치'를 다시 촉구했다고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지난 2일 일본에 도착한 달라이 라마는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티베트 불교를 보존하는 것은 400만 티베트인뿐 아니라 모든 중국인 형제, 자매들의 관심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의 주요 관심사는 언어와 불교지식, 문화·생태를 포함한 티베트의 문화를 보존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전통적인 불교국가로 4억 명의 불교신자가 있고 그중 많은 사람이 티베트 불교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의 자치' 문제에 대해) 중국과 대화를 원하느냐'는 물음에는 "물론"이라고 대답한 뒤 "(다만) 나는 정치적 책무에서 은퇴했다"고 덧붙였다.

달라이 라마는 불교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강연을 하기 위해 지난 2일 일본에 도착했다.

교도는 달라이 라마가 오는 14일까지 일본에 머물 예정이지만 정치인과 만나거나 기자회견을 열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달라이 라마가 일본을 방문해 '고도의 자치'를 촉구한 데 대해 중국당국이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달라이 라마에 대해 "종교라는 깃발을 들고 장기간 반(反)중국 분열활동을 해온 정치적 망명자"라고 비난하고 "그 어떤 국가가 달라이의 방문을 허용하고 시짱(西藏·티베트) 문제를 빌미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티베트 분리·독립을 포기하는 대신 '고도의 자치'를 요구하는 달라이 라마의 '중도노선' 입장에 대해서도 "'중도'는 '선자치 후독립' 방식의 '시짱독립 노선'이라고 비난해왔다.

한편, 중국언론들은 일본언론을 인용, "달라이 라마의 이번 일본 방문은 21번째로, 처음으로 훗카이도를 찾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jslee@yna.co.kr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