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빠 공식 카페
 Home > Save Tibet > 티벳 소식

“중국, 티베트에 대한 감시·단속 확대...대량 구속 속출” HRW

페이지 정보

작성자 karuna 작성일16-09-19 23:22 조회664회 댓글0건

본문

기사등록 일시 [2016-05-24 14:48:37]

NISI20160306_0011431930_web.jpg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가 티베트 반체제 활동에 대한 감시와 단속을 강화하면서 인권침해가 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HRW)가 23일(현지시간) 비판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HRW는 이날 중국의 티베트 정책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최근 중국의 감시가 농촌 지역까지 확대했으며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 등 이유로 부당하게 신병구속을 당하거나 처벌 받은 일이 이례적으로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2008년 티베트 라싸 폭동 이래 치안 유지와 선전 활동에 박차를 가했으며 특히 2013년 초부터 도시뿐만 아니라 농촌 지역에 거주하는 티베트족의 동향까지 철저히 감시하고 있다.

또한 2013년에서 작년에 걸쳐 정치적인 언동을 하거나 정부 정책을 비난하는 티베트족을 강제로 연행해 구금했다. 지금까지 끌려가 신병을 구속당한 티베트족은 479명에 달했다.

보고서는 이전에 문제로 삼지 않은 티베트족 시골 마을에서 사회활동도 처벌 대상이 되고 있다며 반정부 영상과 글을 휴대전화를 송신한 것만으로 중형을 선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NISI20150528_0010989961_web.jpg

【베를린=AP/뉴시스】티베트에서 30대 여성이 27일 분신한 가운데 2009년 이후 분신자살자 수가 140명을 넘었다. 27일(현지시간) 런던에 본부를 둔 티베트 인권단체 '자유 티베트'는 중국 간쑤(甘肅)성 간난(甘南)티베트자치주 줘니(卓尼)현에서 37세의 상게 초라가 당국의 강압통치에 항의하며 분신자살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3월31일 한 여성이 독일 베를린 총리공관 앞에서 분신 자살한 사람들의 사진을 땅에 펼쳐놓고 있다. 당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독일을 국빈방문 중이었다. 2015.05.28 2015-05-28

아울러 티베트 자치구와 쓰촨성, 간쑤성, 칭하이성에서 일어난 데모에 참여한 티베트족 시위대도 대거 구금됐다고 한다.

HRW 소피 리처드슨 사무국장은 "중국 내 티베트족 거주지 모두가 당국의 전면적인 탄압 대상이 됐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2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보고서가 논평할 가치가 없는 것이라며 "티베트족을 포함하는 중국 국민의 생활은 양호하다. 선입견을 버리고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중국의 발전을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반박했다.

yjjs@newsi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