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bet & Dharamsala
티베트와 다람살라
뉴스

인도, 영유권 분쟁지에 달라이 라마 초청…中 반발

karuna           조회수 389
2016.10.30 21:20


인도, 영유권 분쟁지에 달라이 라마 초청…中 반발

입력 2016.10.29 (18:36) | 수정 2016.10.29 (18:43)

 

인도, 영유권 분쟁지에 달라이 라마 초청…中 반발

 

인도 정부가 자국에 망명 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중국과 영유권 분쟁지인 인도 동북부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에 초청해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2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의 페마 칸두 주 총리는 달라이 라마에게 내년 3월에 방문해 달라고 초청했고 달라이 라마가 승낙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과 인도의 분쟁 지역에 달라이 라마를 초청한 것은 국경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인도 중국간 관계를 훼손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비카스 스와루프 인도 외교부 대변인은 "달라이 라마는 존경받는 정신적 지도자로 인도의 영예로운 손님이며 인도 어디든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고 반박했다.

중국은 인도가 통치하는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의 9만㎢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인도는 중국이 통치하는 카슈미르 악사히친 지역 3만 8천㎢에 대한 영유권을 요구하고 있다.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까지 국경을 정하지 못하고 '실질 통제선'(LAC)을 설정해 국경으로 운용하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