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커뮤니티
록빠 웹진

[ 2018' 여름과 가을 사이 ] 티베트어 한 마디

티벳록빠           조회수 71
2018.09.12 19:25


beff24ed519b5a208febb33f5eb39abe_1536747
"펠키야노래 한 곡 부를래? "

 

펠키가 앞으로 나오더니 눈을 지그시 아래로 깔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합니다노래가 구슬픕니다.
사람들 앞이라 부끄러워서 그런건가그런데 노래 가사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쎔빠 끼부민두~|
마음이 기쁘지 않아요

세 살짜리 아기가 부르는 노래라니그런데 펠키로 시작해서 지금은 탁아소 여자 아기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부르는 최고 유행가라고 합니다.

"쎔빠 끼부민두~ |

신나게 놀다가도 문득 "쎔빠 끼부민두를 부를 때면 다소 구슬퍼집니다.

아가들아도대체 왜 이 노래가 좋은 거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Rogpa Charitable Trust.
C/o Nand Lal Mithanala Bhagsu Road, Mcleod ganj Dharamsala 176219 Distt. Kangra
Copyright 2015 ROGPA. ALL RIGHT RESERVED.